제네시스 G70이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미국 모터 트렌드 선정 2019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제네시스는 LA 오토쇼 현장에도 트로피를 전시하며 G70의 수상을 대내외에 알렸다. 

모터 트렌드는 '스타가 태어났다(A Star is born)'는 제목과 함께 '한국의 신생 럭셔리 브랜드가 중앙 무대로 강력하게 파고들었다'는 문구의 커버스토리 기사를 게재하며 G70 올해의 차 선정 내용을 비중 있게 다뤘다. 기사는 링크 참조. 

이 매체는 1949년 창간 이래 매년 말 올해의 차를 발표해 왔으며, 한국자동차가 이 전문지로부터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은 70년만에 처음이다. 올해는 BMW 3 시리즈 등 총 19개 차종 대상으로 비교 테스트 등 면밀한 분석을 거쳤다. 

주행 테스터인 크리스 월튼은 “G70는 다루기 쉬운 야수와 같다. 이 차는 인피니티 G35보다 고급스럽고 벤츠 C클래스보다 날카로우며, 아우디 A4보다 훨씬 기민하다”고 평가했다.

모터 트렌드 편집장 에드워드 로 역시 “3.3 터보 엔진의 매력이 G70를 사랑스럽게 만든다. 경쟁차종들은 대부분 문제가 있었다”며 G70의 훌륭한 엔진 성능을 언급했다.

객원 평가위원 크리스 테오도어는 “마치 메르세데스-벤츠처럼 뛰어난 인테리어”라고 평했고, 전 크라이슬러 디자인 총괄이었던 톰 게일은 “패키징과 각종 디자인 요소가 결합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뢰도가 높다”고 말했다. 모터 트렌드 온라인 부편집장 마이클 칸투는 “G70는 다른 브랜드에서 꿈꾸는 핏과 마감 실력을 보여준다”고 평했다.

모터트렌드 국제판 편집장 앵거스 맥켄지는 “그동안 3시리즈의 경쟁자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토요타와 닛산, 혼다와 GM이 실패한 것을 제네시스가 해냈다”고 평가했다. 

특히 앵커스 맥켄지는 G70가 BMW의 3시리즈를 긴장시킬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G70의 활기찬 파워트레인과 민첩한 섀시가 즐거움을 선사한다. 스포티한 외모와 강렬한 스타일, 잘 정돈된 인테리어도 지녔다. 조심하라 BMW여, 이야말로 진짜배기다”라고 마무리했다.

이들은 G70의 무게가 경쟁모델보다 무거운 편이라며 아쉬운 점도 언급했다. 마크 레틴 모터 트렌드 에디터는 차선유지보조 기능이 투박하다는 평가를 내놨고, 맥켄지 편집장은 엔진음을 손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평했다. 크리스찬 시보 모터 트렌드 에디터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그래픽 디자인이 현대차와 같다는 점을 단점으로 꼽았다. 

모터트렌드는 지난해 알페로메오의 줄리아를 올해의 차로 선정한 바 있으며, 2017년 쉐보레 볼트EV, 2016년 쉐보레 카마로, 2015년 폭스바겐 골프, 2014년 캐딜락 CTS 등을 올해의 차로 선정했다.

국산차는 지금까지 한 번도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에 선정되지 못했다. 2011년 현대차 쏘나타부터 2018년 기아차 스팅어까지 여러 모델이 최종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하지는 못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번 G70 호평이 향후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