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닛산이 새 인기 모델을 국내에 들여온다. 닛산의 익사이팅(X-citing) SUV로 소개한 '더 뉴 엑스트레일(The New X-Trail)'이다. 닛산은 3일, 엑스트레일 국내 출시를 앞두고 오는 31일까지 전국 닛산 전시장에서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0년 데뷔한 엑스트레일은 출시 이후 지금까지 약 600만 대 이상 판매된(2018년도 10월 기준) 닛산의 대표 모델이다. 이번에 우리나라에 들여오는 엑스트레일은 3세대 부분변경 버전이다. 

엑스트레일은 역동적인 주행성능, 높은 실용성과 균형감을 바탕으로 2015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닛산에서 가장 많이 팔린 1등 모델로 자리잡았다. 2017년에는 무려 81만대 이상 판매되며 월드 베스트셀링 SUV에 등극하기도 했다.

닛산의 고유 디자인 특징을 반영해 견고하면서도 다이내믹한 스타일을 자랑하며,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추구한다. 보닛 아래에는 세계 시장에서 충분히 검증받은 2.5리터 엔진을 탑재했다. 

여기에 인텔리전트 차선 이탈 방지, 차간 거리 제어 시스템 등 주행 안전 기술이 탑재됐으며 열선 내장 스티어링 휠, 발동작만으로도 편리하게 트렁크 문을 열 수 있는 핸즈프리 파워 리프트게이트 등 편의 장치도 빼먹지 않았다.  

구동방식은 전륜을 기본으로 사륜 구동 트림을 선택할 수 있으며, 고급사양이 적용된 사륜구동 버전까지 총 3가지 트림으로 구성된다. 정확한 가격은 판매가 시작되는 2019년 1월 2일 공개될 예정이다.

한국닛산은 더 뉴 엑스트레일 사전 계약 고객을 위해, 사전 계약 후 닛산 파이낸스 프로그램을 통해 차량을 출고하는 고객 전원에게 초저금리 할부 프로그램(선수금 50% 기준)을 제공한다. 12개월 무이자, 24개월 1.9%, 36개월 2.9% 등의 초저금리로 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또한, 12월 7일까지 사전 계약하는 고객 중 선착순 50명 대상으로 ‘더 뉴 엑스트레일’의 매력을 미리 경험할 수 있는 엑스트레일 프리 런칭 콘서트 ‘X-Citing concert’ 티켓을 증정한다.

신차 교환이 가능한 ‘인텔리전트 케어 프로그램’도 실시한다. 차량 구매 후 1개월 이내(또는 2,000km 선도래 시점) 단순 변심 시 혹은 1년 이내 사고 발생 시(자기과실 50% 이하, 수리비 차량가 30% 이상 발생) 고객이 희망하는 경우에 한해 신차로 교환해주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더 뉴 엑스트레일 사전계약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닛산의 공식 홈페이지 및 고객지원센터(080-010-232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