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한 차체, 고급스럽고 멋진 디자인, 엄청난 성능, 그리고 시원한 오픈 에어링까지... 이 모든 걸 다 갖춘 차가 있다. 바로 BMW 8시리즈 컨버터블이다. 어쩌면 인간이 생각하는 궁극의 끝에 있는 차일지 모른다. 

생김새는 8시리즈 쿠페 디자인을 그대로 사용했다. 지붕만 여러겹으로 만든 소프트탑으로 덮었다. LED 헤드램프와 긴 보닛, 거대한 키드니 그릴과 공기 흡입구, 바닥을 가르는 프런트 스포일러까지, 스포티함은 어느 하나 다르지 않다.

푸른 하늘과 빵빵한 배기음을 동시에 즐길 수 있게 해주는 지붕은 50km/h 속도에서 15초면 열고 닫을 수 있다. 관련 구조물들이 얹히기에 차체 무게는 쿠페보다 100kg가 증가했다.

휠은 더욱 촘촘한 살로 채워진 20인치 M 휠로 갈아 끼웠다. 역동적인 범퍼와 리어램프, 거대한 듀얼 머플러는 그대로다. 보조 제동등은 트렁크 끝으로 옮겼다. 선택사양으로 차체 일부 부품들을 카본으로 교체할 수 있다.

실내는 8시리즈 쿠페 모습 그대로다. 다만 시트는 조금 다르다. 1열과 2열 사이에는 주행중 들이치는 바람을 줄이기 위해 윈드 디플렉터(Wind Deflector)가 설치된다. 헤드레스트에는 겨울에도 오픈 에어링이 가능하도록 목을 따뜻하게 해주는 넥 워머(Neck warmer)가 옵션으로 자리한다.

거친 바람 속에서도 풍부한 음향을 즐길 수 있도록 하만카돈에서 제공한 12개 스피커는 8시리즈 컨버터블 매력을 더욱 높여준다. 다만 이런 매력 속에서도 단점은 존재한다. 소프트톱 수납공간으로 인해 트렁크 공간이 쿠페 대비 70리터 줄었다. 지붕을 열면 더욱 줄어든다.

alt
윈드 디플렉터
alt
넥 워머

8시리즈 컨버터블은 가솔린 엔진을 얹은 M850i x드라이브와 디젤 엔진 840d x드라이브 두 가지가 준비된다. 850i 보닛 아래에는 4.4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을 얹어 최고출력 530마력, 최대토크 76.5kg.m를 발휘하며, 840d 보닛 아래에는 3리터 6기통 엔진을 얹어 최고출력 320마력, 최대토크 69.3kg.m를 발휘한다.

각각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데 3.9초와 5.2초가 걸린다. 늘어난 무게 때문에 쿠페보다 느려졌다. 최고속도는 동일하게 250km/h다. 크기는 길이 4,843mm, 폭 1,902mm, 앞뒤 바퀴사이 거리는 2,822mm로 쿠페와 동일하다. 높이는 1,339mm로 2mm 낮아졌다.

8시리즈 컨버터블은 내년 봄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유럽에서 우리돈 약 1억 2,500만 원부터 시작한다. 8시리즈 컨버터블을 도로위에서 만나게 될 날을 기대해 본다. 

이미지:BMW

박지민 john_park@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