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모하비가 상품성을 개선해 돌아왔다. 기아자동차는 8일, 상품성을 개선한 2019년형 모하비를 출시하고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신형 모하비는 유로6를 충족하는 엔진 탑재, 고급사양 확대적용, 멀티미디어 기능 강화 등이 주요 특징이다. 여러 부분이 새로워졌지만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세가지를 살펴보자. 

먼저, 신형 모하비는 유로 6 배기가스 배출 기준에 맞춘 새 엔진을 얹었다. 보닛 아래에 탑재된 V6 3.0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260마력, 최대토크 57.1kg.m를 뿜어낸다.

엔진에는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했으며 연비는 18인치 타이어 기준으로 후륜구동 모델이 10.1km/L, 4륜 구동 모델은 9.6km/L다.

이전 모델 대비 상시 4륜 구동 시스템도 확대 적용했다. 기존에는 가장 높은 등급인 프레지던트에서만 기본 장착됐으나 연식 변경을 통해 아랫급인 VIP트림에도 기본 탑재했다.

이와 함께 편의사양도 개선 및 확대 적용했다. 옵션으로 제공하지 않던 통풍시트도 VIP트림에서 옵션가격 25만 원을 지불하면 장착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i(아이)'를 적용해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 및 정확도를 향상시켰다. 또한 원격제어, 안전보안, 자동차관리, 길안내 등을 지원하는 'UVO(유보)'의 무상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연장했다. (이후 고객 동의하에 유료로 전환)

서라운드 뷰 모니터는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와 '세차장 진입지원 가이드' 기능을 추가로 제공한다. 옵션가격은 59만 원으로 중간 트림부터 선택할 수 있다.

신형 모하비의 가격은 가장 낮은 트림인 노블레스가 4,138만 원, VIP 4,432만 원이며 가장 높은 트림인 프레지던트는 4,805만 원이다.

이미지: 기아자동차

강훈희 hunma@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