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스타렉스, 쏠라티가 독식하고 있는 상용 밴 시장에 이베코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베코는 4일, 미디어 행사를 열고 '뉴 데일리 유로 6 (New Daily Euro 6)'를 인천 네스트 호텔에서 국내에 첫 공개했다.

지난 2016년에 유럽 출시 후 '2018년 올해의 국제 밴'을 수상한 뉴 데일리의 3세대 모델이다. 영국 상용차 전문지에서 선정하는 '올해의 대형 밴', 덴마크 자동차 기자협회의 '올해의 밴' 등 각종 상을 휩쓴 바 있다.

뉴 데일리 유로6는 상용 벤 부터 특장차까지 활용할 수 있는 섀시 캡 두 가지 형태로 출시됐다. 기존 유로 5 모델과 비교해 '멀티젯 ll(MULTIJET II)'시스템을 적용하여 연료 효율을 최대 8%까지 향상시킨 것이 특징. 

이베코는 엔진 및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선택적 촉매 저감) 기술도 적용했다. 3.0리터 F1C 엔진은 SCR과 함께, 배기가스 내 유해물질 배출을 낮추고 연료 소모를 최적화한다.

8단 자동변속기도 장착했다. 이 같은 첨단 엔진 및 변속기 기술을 통해 긴 주행거리와 중작업에 필요한 힘을 발휘한다.

판매 가격은 섀시 캡은 5천420만 원부터 5천670만 원이고, 상용 밴은 6천300만 원부터 6천550만 원이다.

이베코코리아 최정식 지사장은 "뉴 데일리 유로 6는 이베코의 친환경 라인업을 더욱 확대해 운송업계 내에서 그 중요성이 더욱 커진 친환경 요구를 충족하는 모델"이라며, "이베코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기반으로 연료 효율은 극대화하고 연료 소비와 탄소 배출은 낮춤으로써,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탁월한 성능과 총소유비용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이베코

원지은 jieun.won@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