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랙스가 한결 스포티해졌다! 북미시장에만 있던 쉐보레의 레드라인 에디션이 국내 트랙스에도 적용된다. 쉐보레는 3일, 더 뉴 트랙스의 레드라인 에디션을 출시하고 오늘부터 판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쉐보레 레드라인 에디션은 2015년 북미 최대의 자동차 튜닝 축제인 세마쇼(SEMA show)에서 처음 공개됐다.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트랙스와 말리부, 카마로, 트래버스, 콜로라도를 포함 9개 쉐보레 제품에 폭넓게 적용되며 국내에서는 더 뉴 트랙스에 최초로 적용했다.

레드라인 에디션은 검은색 그릴에 검은 보타이 로고 엠블럼을 적용하고, 옆유리창 테두리에도 크롬 대신 검은색 플라스틱을 둘러 좀 더 스포티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사이드 미러 커버 역시 검은색으로 마무리했고, 검은색 휠에는 붉은색 포인트 컬러를 집어넣어 일반 트랙스와 차별화했다. 또, 트렁크 게이트에 붙은 레터링에도 붉은색 컬러를 집어넣어 분위기를 살렸다. 

altalt

레드라인 에디션은 더 뉴 트랙스 LT코어 트림과 프리미어 트림에 제공된다.

가격은 1.4리터 가솔린 터보를 얹은
레드라인 LT코어 2,176만원, 
레드라인 프리미어 2,361만원이며,

1.6리터 디젤을 얹은 
레드라인 LT코어 2,422만원, 
레드라인 프리미어 2,548만원이다.
(모두 6단 자동변속기 기준)

한편, 쉐보레는 트랙스 레드라인 에디션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10월까지 22만원 상당의 보스 무선 이어폰을 출고 기념 선물로 증정한다.

이미지:쉐보레

원지은 jieun.won@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