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0d 중고차 시세는 아직 안정새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헤이딜러(내 차 팔기 견적 비교 서비스)는 8일, 화재사건 전후 BMW 520d(F10)의 중고차 시세가 2,936만 원에서 2,919만 원으로 0.6% 하락에 그쳤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경쟁 모델인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는 3,016만 원에서 2,974만 원으로 1.3% 하락해, 520d의 시세 하락률이 오히려 E220 CDI 보다 낮았다.

화재사건 이후 520d 개인 차주들이 중고차 시장에 판매를 요청은 약 2배 늘어난 반면, 520d 입찰에 참여하는 중고차 딜러 수는 평균 14.1명에서 11.5명으로 약 20% 하락했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판매요청량 급증과 딜러들의 매입 의사 감소가 맞물려, 향후 520d 중고차 시세가 크게 하락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라고 예상했다.

이번 분석은 BMW 520d,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 2014년 식 모델을 기준으로 진행되었으며, 화재사건 전은 6월 18일 부터 6월 30일까지, 화재사건 후는 7월 23일 부터 8월 4일 까지로 조사기간을 설정했다.

원지은 jieun.won@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