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X7 (이미지: 모터1)

올해 말 등장 예정인 BMW의 기함 SUV, X7이 착실하게 데뷔를 준비 중이다. 작년 여름 ‘컨셉트 X7 i퍼포먼스’를 공개한데 이어, 같은 해 연말에는 시험주행을 위한 프로토타입 생산 소식을 접한 바 있다.

그러던 중 최근 모터1에서 X7 최종 양산형으로 보이는 이미지를 보도했다. 브라질 국립 산업재산권 협회에 등록된 디자인 특허 이미지인데, 정식 데뷔가 얼마 남지 않은 X7의 온전한 모습을 볼 수 있어 흥미롭다.

alt
X7 (이미지: 모터1)
alt
X7 프로토타입
alt
컨셉트 X7 i퍼포먼스

앞모습은 ‘컨셉트 X7 i퍼포먼스’ 대비 크게 변한 게 없다. 보닛 주름을 비롯해 전체적인 구성은 그대로다. 커도 너무 큰 게 아니냐며 논란이 됐던 키드니 그릴은 크기가 살짝 줄었다. 헤드램프는 ‘X’모양 눈동자 대신 일반적인 형태로 바꿔 달았다. 앞범퍼 좌우를 꾸며주던 거대한 세로 금속 장식은 양산화를 거치며 사라졌다.

alt
X7 (이미지: 모터1)
alt
컨셉트 X7 i퍼포먼스

옆면에서는 앞바퀴 뒤 ‘에어브리더’에서 시작된 크롬 장식이 차체 하단부 전체를 감싸고 뒷범퍼까지 이어지는 점이 가장 눈길을 끈다. ‘에어브리더’는 앞바퀴 휠하우스와 차체 옆면 공기 흐름을 가다듬어주는 BMW의 디자인 특징 중 하나. ‘컨셉트 X7 i퍼포먼스’에서는 90도로 서 있어 권위적인 느낌이 강했지만, 양산형은 앞바퀴 휠하우스에 합쳐져 보다 부드럽게 이어지도록 했다.

alt
X7 (이미지: 모터1)
alt
X7 (이미지: 모터1)
alt
X7 프로토타입
alt
컨셉트 X7 i퍼포먼스
alt
컨셉트 X7 i퍼포먼스

뒷모습도 BMW의 최신 모델들 다운 모습으로 예상 가능한 수준의 변화를 꾀했다. 좌우를 가로지르는 크롬선, 이를 감싸고도는 BMW 특유의 ‘L’모양 리어램프가 입체적이다. ‘컨셉트 X7 i퍼포먼스’와 비교하면 과감한 장식과 선의 꺾임이 사라져 아쉽긴 하지만 이대로도 나쁘지 않다.

alt
X7 (이미지: 모터1)
alt
컨셉트 X7 i퍼포먼스

천장에서 발견할 수 있는 독특한 선루프도 놓쳐서는 안된다. 2+3+2 혹은 보다 고급스러운 독립식 2열 시트를 넣어 2+2+2 구조로 나오게 될 X7. 두 구역으로 나누어진 선루프는 3열 승객을 위한 선루프를 뒤에 따로 마련해, 차체 강성을 확보하며 동시에 모든 승객에게 파란 하늘을 선물했다.

alt
4세대 X5
alt
컨셉트 X7 i퍼포먼스

전체적으로 최근 공개된 4세대 X5가 역동적인 운동성능을 강조하고자 했다면, X7은 보다 직선을 많이 쓰고 단순하게 처리해 진지하고 차분해 보인다. 자고로 사람도 차도 실물을 봐야 제대로 평가할 수 있다. 직접 길거리에서 만날 때까지 조금만 더 기다려 보자.

alt
X7 프로토타입

BMW SUV 라인업의 꼭짓점을 찍게 될 X7은 현행 7시리즈에 얹히고 있는 다양한 엔진과 x드라이브 AWD 시스템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7시리즈는 3리터 6기통 디젤과, 3리터 6기통 가솔린, 4.4리터 8기통 가솔린 등 다양한 심장을 갖추고 있으며, 2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맞물린 하이브리드 모델도 있다.

alt
X7 프로토타입
alt
X7 프로토타입

X7의 첫 데뷔 무대는 올 11월에 열리는 LA오토쇼로 점쳐지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GLS,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인피니티 QX80, 렉서스 LX 등 프리미엄 초대형 SUV시장에서 얼마나 선전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이광환 carguy@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