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의 신형 쿠페 디자인이 공개됐다. 아쉽지만 실차 사진은 아니고, 예상도다. 캐딜락이 출원한 미국 디자인 특허 문서를 통해 공개된 이미지에는 현행 캐딜락과 살짝 다른 모습의 쿠페가 그려져있다.

이 쿠페를 보고 한눈에 떠오르는 컨셉트카가 있었느니, 바로 ‘에스칼라(Escala)’다. 지난 2016년, 페블비치 콩쿠르 델레강스(Pebble Beach Concours d'Elegance)에서 공개된 에스칼라는 캐딜락의 미래 디자인 방향을 제시하는 모델로 큰 주목을 받았다.

alt
에스칼라 컨셉트카
alt
CT6 V-스포트

이번에 공개된 사진으로 미루어, 에스칼라를 통해 선보였던 디자인 언어가 착실하게 양산화 과정 중에 있음을 알 수 있다. 첫 번재로 꼽을 수 있는 두 모델의 ‘닮은꼴’ 요소는 헤드램프다. 그동안 캐딜락은 세로형 눈매를 즐겨 썼지만, 최근 CT6 V-스포트와 XT4가 등장하며 가로 형태를 선보이고 있다.

alt
가로 헤드램프는 크기가 극단적으로 작지만, LED나 레이저 같은 최신 광원 덕분에 충분한 밝기를 낼 터
alt
에스칼라 컨셉트카

이미지 속 모델이 그대로 출시된다면, 에스칼라와 같이 완전한 가로 헤드램프를 달게되는 셈이다. 물론 캐딜락이 세로 램프를 완전히 없앨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범퍼 모서리에 세로 주간주행등을 박고, 하단으로 가면서 크롬장식과 연결하지 않을까 짐작된다.

지붕을 따라 아래로 떨어지는 C필러 선도 에스칼라에서 비쳤던 요소다. 옆면 전체를 반듯하게 가로지르는 캐릭터라인도 똑같다. 5미터가 훌쩍 넘는 세단이었던 에스칼라를 양산형 쿠페로 바꾸면 이렇게 변하지 않을까?

alt
에스칼라 컨셉트카

그림 속 모습처럼 사이드미러 대신 ‘사이드카메라’를 달고 나올지는 알 수 없다.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해, 법적으로 거울 대신 카메라를 적용할 수 있는 나라가 늘어가는 추세. 캐딜락은 LCD 룸미러에 후방카메라 영상을 보여주는 몇 안 되는 브랜드 중 하나다. 사이드카메라 역시 앞장서 적용할지 기대된다.

뒷모습은 더 똑같다. 3갈래로 나뉜 리어램프가 그대로 들어갔고, 트렁크 모서리의 형상이나 엠블럼의 위치 등 전체적인 구성이 거의 같다.

alt
에스칼라 컨셉트카

예상도 속 쿠페가 양산차인지, 컨셉트카인지는 알 수 없다. 먼저 중간 과정을 컨셉트카로 선보인 뒤, 조금 더 시간을 갖고 양산화 과정을 거칠 가능성도 높다. 실제 양산으로 이어질 경우, 현행 캐딜락 라인업에서 유일한 쿠페인 ATS 쿠페의 차세대 모델이 될지, 한 급 위에 자리하게 될지 지켜볼 일이다.

그동안 캐딜락이 페블비치 콩쿠르 델레강스에서 많은 컨셉트카를 공개해왔던 전례를 볼 때, 이 모델 역시 같은 무대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올해 페블비치 콩쿠르 델레강스는 오는 8월 26일 열린다.

이광환 carguy@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