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티볼리 브랜드 고객들을 대상으로 '초보도 쉽게 할 수 있는 타투 데칼 클래스' 참가자를 모집한다. '타투(tattoo)'는 특별한 의미를 기념하거나 개성 표현을 위해 몸에 새기지만 이번 클래스에서는 티볼리를 위한 타투도 함께 새기게 된다.

행사는 오는 28일, 화성 'SR카스킨아카데미'에서 총 7팀을 초청해 진행될 예정이다. 고객들은 세상 어디에도 없는 나만의 티볼리를 만들 수 있도록 현장 교육을 받게 된다.

"이번 데칼 클래스는 티볼리 주요 고객층인 2030 세대들과 함께 호흡하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참가자들은 자동차 데칼 교육에 이어 몸에 붙이는 스티커 형태의 티볼리 타투도 체험할 수 있다.

참가를 원하는 티볼리 고객은 오는 19일까지 쌍용차 페이스북을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추첨 결과는 20일 발표하며 당첨자에게는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한편, 쌍용차는 지난 해 티볼리 아머 출시와 동시에 자신만의 티볼리를 주문할 수 있는 기어에디션을 선보이며 주문제작형 모델 시대를 열었다.

기어에디션은 최근 드라이빙 기어와 스타일링 기어로 선택 폭을 넓힌 기어Ⅱ로 업그레이드해 새롭게 선보였으며, 지난 달 전체 판매량 중 30.9%를 점유했다.

이미지 : 쌍용자동차

박지민 john_park@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