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티구안의 인기가 하늘을 찌른다. 출시 한 달 만에 역대 최대 월 판매량을 경신했다. 디젤 게이트 사태가 드리웠던 어둠의 그림자는 완전히 사라졌다. 

지난달 16일 고객 인도를 개시한 신형 티구안은 1,561대를 판매해 보름 만에 기존 월간 최대판매 기록인 1,228대를 경신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신형 티구안의 인기에 힘입어 5월 한달 간 총 2,194대를 판매하면서 수입차 판매량 순위 3위로 단숨에 올라섰다.

신형 티구안은 골프 등에 활용된 MQB 플랫폼에 기반을 둔다. 실내공간이 기존보다 훨씬 넓어졌지만 무게는 가벼워졌다. 여기에 디자인과 실내 편의사양을 대폭 업그레이드 해 최신 트렌드를 따른다. 

트렁크는 전 모델 대비 470L 나 늘어난 최대 615L의 트렁크 공간을 제공하고, 뒷좌석 등받이를 접게 되면 적재용량이 1,655L까지 늘어난다. 보닛 아래에는 2리터 커먼레일 직분사 방식을 적용한 150마력 TDI 엔진이 얹히며 여기에는 7단 DSG변속기가 조합된다. 

폭스바겐은  “여러 안전사양들을 대거 적용하는등 상품성을 크게 강화했음에도 가격을 기존 모델과 큰 차이 없이 유지한 것이 인기의 핵심 요인”이라고 말했다. 

티구안은 총 4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된다. 우리나라 고객들의 수요를 반영한 전륜구동 모델이 전체 판매의 약 77%를 차지하면서 도심형 SUV를 선호하는 고객들을 공략하는데 성공했다.

가격은 신형 티구안 2.0 TDI 가 3,860만원부터 시작되며, 2.0 TDI 프리미엄(4,070만원), 2.0 TDI 프레스티지(4,450 만원), 2.0 TDI 프레스티지 4모션(4,750만원)이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