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가 자율주행기술만 전담으로 개발하는 연구소를 오픈했다. BMW는 13일, 독일 뮌헨 인근 운터슐라이스하임(Unterschleissheim)에 자율주행캠퍼스(BMW Autonomous Driving Campus)를 열고 미래형 자동차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소는 지난 2016년 말 건립을 시작한 이후 15개월 만에 완공됐다. 소프트웨어 개발부터 주행 테스트까지 운전자 보조 기능과 완전 자율주행차에 관한 모든 전문성을 집중시킨 통합 연구 개발 센터다. 오는 2021년 공개될 첫 자율주행 모델 ‘i넥스트(iNext)’가 여기서 개발된다. 

자율주행캠퍼스는 기존 BMW 그룹 내의 다양한 곳에 위치해 있던 자율주행 개발 팀들을 한 곳으로 통합했다. 이 곳은 23,000 평방 미터의 크기와 1,800명의 직원이 근무할 수 있는 사무공간을 갖추고 있으며 BMW 연구 개발 센터인 FIZ 및 고속도로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는 우수한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 연구소는 다양한 첨단 기술 개발과 테스트를 한번에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연구원들은 하루에 페타바이트 (Petabyte, 약 1,000 테라바이트)에 이르는 자율주행차들의 막대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으며 개발자가 새로운 소프트웨어 코드를 곧바로 테스트카에서 실험할 수 있는 시설을 완비했다.

BMW 그룹은 지난 몇 년 동안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기초 기술들을 꾸준히 선보여 왔다. 2006년,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BMW 3시리즈가 독일 호켄하임의 서킷을 운전자의 조작 없이 스스로 완주했으며, 2011년에는 자동주행 프로토 타입 모델로 뮌헨과 뉘르베르크 사이의 고속도로(A9)에서 도로주행 테스트를 시작했다.

2014년에는 자동화 시제차가 라스베가스 스피드웨이 주변에서 최초로 주행에 성공하며 고성능 자율주행차를 구현하는데 성공한 바 있다. BMW 그룹은 같은 해 노키아의 디지털 지도 제작사 히어(HERE)를 인수하고 2016년부터 인텔과 모빌아이(Mobileye)와의협력을 진행함으로써 ‘i넥스트(iNext)’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

BMW 그룹은 2017년 40대의 자율주행 시험차를 제작해 다양한 환경 조건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으며 올해는 시험 차량을 80대까지 늘려 독일, 미국, 이스라엘, 중국 등에서 시험을 진행한다.

또한 2021년까지 시험 차량이 축적한 200 페타바이트 이상의 누적 데이터를 처리할 예정이다. 이는 일반 도로에서 벌어질 수 있는 모든 상황을 시뮬레이션으로 구현하거나 주어진 상황에 맞춰 최적의 주행 방법을 찾는 머신 러닝에 이용된다.

한편, BMW 그룹은 이번 자율주행캠퍼스 오픈을 기념해 완전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된 BMW 7시리즈를 선보였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 레벨4와 레벨5 차량의 기능과 성능을 살펴보고 완전 자율주행이 미래 개인 이동성을 어떻게 변화 시키는지 직접 경험할 수 있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