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기어이 코나 일렉트릭으로 전기차판을 흔들었다. 현대차가 오늘, EV 트렌드 코리아 2018 행사장에서 공개한 코나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갈 수 있는 주행거리가 무려 406km다. 

코나 일렉트릭의 이처럼 긴 주행거리는 64kWh 배터리 모델일 때 달성 가능하다. 애초 현대차는 코나 일렉트릭 예약판매 당시 주행 거리가 390km라고 밝혔으나, 인증치는 이를 16km나 넘어섰다.

쉐보레 볼트가 갖고 있던 국내 최장 주행거리 타이틀(383km)는 코나에게 넘겨주게 됐다. 톨게이트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방전걱정이나 추가충전 없이 주행할 수 있다.

코나 일렉트릭은 기존 코나와는 좀 다른 옷을 걸쳤다. 엔진이 없다 보니 라디에이터 그릴은 막혀 있고 대신 충전 포트가 자리 했다. 보조등과 '아머'디자인은 앞범퍼에서 사라졌다.

뒷범퍼에 하단 방향지시등 그래픽도 바뀌었다. 디자인 변화와 함께 크기 변화도 있었다. 차체 길이는 15mm 길어진 4,180mm, 높이는 20mm 높아진 1,570mm다. 바닥에 배터리를 깔면서 키가 조금 커진 것으로 보인다. 

내부에는 코나 전용 모터를 탑재해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40.3kg.m를 발휘한다. 배터리 용량에 따라 모던과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운영되는데, 39.2kWh 배터리를 탑재한 라이트 패키지는 1회 충전으로 254km까지 주행 가능하다. 가격은 350만 원 더 저렴하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64kWh 배터리 기준 100kW 급속충전으로 80%까지 54분, 7kW 완속 충전으로 100%까지 9시간 35분이 걸린다. 39.2kWh 배터리는 완속 충전으로 6시간 10분이 소요된다.

자율주행 관련 기능 역시 빠짐없이 챙겼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측방 충돌 경고(BCW),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 안전, 편의 장비도 함께 적용된다.

기본 장착된 내비게이션은 전기차 충전소 충전기 현황 및 사용 가능 여부도 알려준다.

한편 올해 1만 2,000대 이상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는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 1월 15일부터 약 한 달 동안 1만 8,000대 이상의 예약 판매가 접수돼 현재 예약 접수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그야말로 인기 폭발.

이날 확정된 코나 일렉트릭 64kWh 모델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 모던 4,650만 원, 프리미엄 4,850만 원이다. 서울 기준으로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모던 2,950만 원, 프리미엄 3,150만 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이미지:현대차

박지민 john_park@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