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중국 상하이 월드 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현대차가 소형 SUV 엔씨노(ENCINO)를 출시했다. 

국내에서는 '코나'라고 불리는 차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과 현대차 관계자, 중국 기자단 및 딜러 대표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시 행사를 가졌다.

정의선 부회장은 이날 행사현장에서 "엔씨노는 현대차가 젊은 세대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를 반영해 개발한 SUV"라며, "엔씨노를 통해 중국 젊은 고객들의 희망과 가치를 공유하고 그들이 더욱 즐겁고 활력 넘치는 삶을 누리는 데 늘 함께 하는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엔씨노가 속한 소형 SUV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한 차급 중 하나다. 지난 2013년만 해도 5개 차종 21만 1천 여대 규모였으나 지난해에는 16개 차종 67만 6천 여대가 팔리며 4년 만에 3배 이상 성장했다.

특히, 지난 2014년에 출시된 ix25는 젊은 층을 위한 도심형 SUV를 컨셉트로 지난달까지 누적 29만 8천 여대를 기록했다. 중국 소형 SUV 시장에서 중추적인 역할로 30만 대 가까이 판매됐다. 

alt
코나

엔씨노의 디자인은 기존 코나 모습 그대로다. 다만 각진 안개등은 동그란 안개등으로 대체됐으며, 붉은색 투톤 천장, 샤크 안테나, D 컷 운전대 등은 중국 전용 디자인이 적용됐다.

안전사양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와 전방 충돌방지 경고(FCW), 차선이탈 경고(LDW), 운전자 부주의 경고(DAW), 상향등보조(HBA), 후측방 충돌 경고(BCW), 후방 교차충돌 경고(RCCW)등 현대 스마트센스가 포함됐다. 

커넥티비티 서비스도 대폭 강화했다. 통신형 내비게이션 바이두 맵오토와 대화형 음성인식 서비스 두어OS(DuerOS’를 탑재하고 원격제어가 가능한 블루링크 등을 제공한다. 바이두 맵오토와 두어OS는 중국 현지 맞춤형 서비스다.

현대는 엔씨노의 성공적인 판매를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전개한다. 중국 최대 동영상 사이트 유쿠(Youku)의 댄스 경연 프로그램 협찬, 자동차, 패션, 여행 등 분야별로 영향력 있는 사람들을 선발해 디지털 홍보도 강화한다.

아울러 올 하반기 중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를 확대 투입해 중국 환경규제와 시장 수요 변화에 적극 대응한다. 수소전기차 넥쏘를 활용한 기술 홍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미지:현대차

박지민 john_park@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