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가 지난 7일 평택에 위치한 볼보자동차 트레이닝센터에서, '2018 볼보 서비스 기술 경진 대회(VISTA: Volvo International Service Training Award)' 우리나라 결선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VISTA(비스타)는 1975년부터 2년마다 스웨덴 본사 주관으로 개최되는 서비스 기술 경진 대회로, 전 세계 70개국의 딜러 서비스 부문 테크니션들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볼보는 테크니션 서비스 능력 평가를 통해 서비스 품질과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2018 VISTA 국내 대회는 전국 7개 딜러사가 운영하는 20개의 서비스센터에서 전체 51팀, 총 125명의 테크니션들이 참가했다.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된 1라운드를 시작으로 총 3회의 예선과 최종 결선 대회로 치러졌다. 

대회는 기술과 부품, 고객 응대, 관리 분야 주제로 마련됐다. 3번의 예선전을 모두 완료한 팀만이 지역 결선에 진출할 자격을 얻었으며, 결선은 일반 정비와 판금 정비, 이론 필기시험과 실제 차의 문제를 진단하고 정비하는 실기 필답시험을 치렀다. 최종 우승자는 예선 3라운드 결과와 결선대회 성적을 합산해 최종 우승자를 가렸다.

이번 대회 일반 정비팀 최종 우승자는 아주 오토리움 안양 서비스센터 이조원, 임윤진, 주인철 매니저 팀이 이름을 올렸다. 2위는 아이언모터스 광안 서비스센터 박정우, 송화섭 과장팀이, 3위는 같은 서비스센터 천홍수, 박상용 대리 팀이 차지했다.

판금 정비 부문에서는 H모터스 성수 서비스센터 오병문 과장, 문병원 대리, 김준수 주임 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1위를 기록한 두 팀에게는 상금 200만 원과 트로피, 오는 6월 스웨덴 본사에서 개최되는 우승자 콘퍼런스에 참가해 각국 대표들과 함께 다시 한 번 경쟁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2위와 3위 팀에게는 각각 150만 원, 100만 원 상금과 트로피가 전달됐다.

한편, 볼보는 2016년 2월 볼보 개인 전담 서비스(Volvo Personal Service)를 국내에 도입했다. VPS는 볼보의 사람 중심 철학을 바탕으로 고객들이 삶을 더욱 단순하고 편리하게 만들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된 제도이다. 

의료계의 주치의 개념을 차용해 테크니션과 고객을 일대일로 매칭해주고, 전담 테크니션이 직접 고객 예약 및 접수부터 차량 점검, 수리, 수리 내역 설명과 차량 인도까지 일괄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볼보는 연말까진 서비스센터 전 지점에 VPS 인증을 마칠 계획이다.

이미지:볼보

박지민 john_park@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