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적수가 없는 미니밴 ‘카니발’이 페이스리프트 됐다.  기아차는 13일(화)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 위치한 BEAT 360에서 ‘더 뉴(The New) 카니발’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얼굴은 새로 디자인된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했다. 호랑이코 그릴을 기존보다 좀 더 쉽게 알아볼 수 있는 형태다. 앞범퍼는 최근 기아차가 선보이는 ‘C’자형태 크롬 장식이 적용된 디자인으로 바뀌었다. 

헤드램프에는 LED가 적용되면서 그래픽이 바뀌었다. 보조등은 기아차의 디자인 특징 중 하나인 4점식 LED가 사용됐다. 리어램프 역시 그래픽이 새로워으며, 크롬바가 삽입된 트렁크와 새로 디자인된 뒷범퍼가 눈에 띈다. 옆 모습에서는 기존에 보지 못했던 새 휠을 볼 수 있다. 

실내는 스티어링 휠, 문짝 안쪽 장식 등에 나무장식을 적용했다. 게기반에는 글자체 및 그래픽을 개선해 시인성을 높였다. 

구동계의 가장 큰 변화는 변속기다. ‘전륜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부드러운 변속 응답성과 뛰어난 연료 효율을 추구한다. 연비는 R2.2 디젤 엔진 기준으로 11.4km/ℓ(9인승, 18인치 타이어 기준), 람다II 가솔린 3.3 GDI 엔진은 8.2km/ℓ다. 

특히 R2.2 디젤 엔진은 배기가스 내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저감에 효과적인 요소수 방식을 적용한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시스템을 적용해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 요소수 방식 SCR 시스템은 요소수 탱크의 요소수를 분사해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을 줄여주는 후처리 시스템으로 선택적 촉매 저감장치로도 불린다.   

앞차와의 간격을 일정하게 유지하면서 주행하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은 정차 후 재출발 기능을 신규 적용했다. 이 외에 차로 이탈 경고(LDW), 후측방 충돌 경고(BCW),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하이빔 보조(HBA) 등 다양한 안전사양이 드라이브 와이즈 패키지에 포함됐다.

오디오는 미국 최상급 오디오 브랜드인 ‘크렐(KRELL)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장착해 탑승객에게 훌륭한 입체 사운드를 제공한다. 

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스마트 내비게이션 유보(UVO) 3.0’의 무료 이용 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대폭 늘렸다. 네비게이션은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검색 편의성 및 정확도를 높이는 등 고객 편의성을 강화했다.

‘더 뉴 카니발’의 판매가격은
▲7인승 디젤 2.2 모델이
VIP 3,740만원, 
프레지던트 4,110만원 

▲7인승 가솔린 3.3 모델이
프레지던트 3,860만원 

▲9인승 디젤 2.2모델이
럭셔리 3,150만원, 
프레스티지 3,470만원,
노블레스 3,82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920만원

▲9인승 가솔린 3.3모델이
노블레스3,60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690만원

▲11인승 디젤 2.2모델이
디럭스 2,880만원, 
프레스티지 3,390만원이다.

한편 기아차는 3월 13일부터 4월 10일까지 온라인 신청 고객 중 추첨으로 320가족을 선발해 더 뉴 카니발 시승 체험 이벤트인 ‘아빠와 함께하는 봄꽃 로드! 3박 4일 주말 시승단’을 운영할 계획이며 시승을 원하는 고객은 기아차 홈페이지(www.kia.com)에서 응모하면 된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