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니로 EV 컨셉트카

[카랩=황창식] 지난 1월 열린 2018 CES에서 컨셉트카로 우리에게 인사를 건넸던 기아 ‘니로 EV(Niro EV)’. 큰 관심을 받았던 이 차가 드디어 시장에 발을 들인다. 

기아자동차는 26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7월 출시 예정인 니로 EV의 예약 판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alt
기존 니로

alt
니로 EV 컨셉트카, 양산형 모습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니로 EV는 어떤 모습일까? 니로 EV는 단순히 기존 니로에 전기 파워트레인을 얹은 게 아니다. 기아차가 지난 1월 북미오토쇼에서 공개한 니로 EV 컨셉트카를 보면 기존 니로와는 전혀 다른 디자인을 입었다. 친환경차 '니로'의 이름 아래 ‘니로 EV’라는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양산형 모습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순수 전기차인 만큼, 기존 니로보다 한층 더 미래적인 모습을 보일 전망이며, 곳곳에 전기차임을 드러내는 디자인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alt
곳곳에 전기차임을 드러내는 디자인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에 따르면 니로 EV는 주행거리에 따라 LE, ME 두 가지 버전으로 나온다. LE 모델은 64kWh 배터리를 탑재, 1회 충전으로 38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 ME 모델은 이보다 작은 39.2kWh 배터리를 탑재, 240km 이상을 달릴 수 있다. 모터 출력은 약 204마력이다.

여기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측방 충돌 경고(BCW),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 안전, 편의 장비도 함께 적용된다.

크기는 기존 니로와 큰 차이가 없다. 전폭과 휠베이스는 각각 1,805mm, 2,700mm로 동일하다. 전장은 4,375mm 높이는 1,560mm로 각각 20mm, 15mm 정도 커졌다.  

정확한 가격 역시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기아차에 따르면, LE 모델이 4,650만원, ME 모델이 4,350만원을 소폭 웃도는 가격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국고보조금 1,200만원과 지자체 보조금을 고려하면, 실 구매가는 3,000만원 선이 될 전망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친환경차 1위 니로가 국내 최고 수준의 주행거리와 상품성을 갖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해 고객들의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라며 큰 기대감을 밝혔다.

이미지 : 기아자동차

황창식 inthecar-hwang@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