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신형 508

[카랩=박지민] 푸조가 2018 제네바 모터쇼를 앞두고 신형 508을 공개했다. 더 날카로운 송곳니와 발톱으로 무장한 푸조의 중형 세단이 어떤 모습으로 바뀌었는지 함께 살펴보자.

alt
기존 508

가장 먼저 시선을 끄는 부분은 주간주행등이다. 헤드램프부터 범퍼 아래까지 세로로 길게 뽑아낸 모습이 송곳니처럼 날카로워 보인다. 헤드램프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시각적으로 연결되면서 더 넓어보이고, 헤드램프를 보닛 아래 그늘로 밀어 넣으면서 강인한 인상을 갖게 됐다. 

사자 엠블럼 위에 있던 푸조(PEUGEOT) 뱃지는 그릴 교체와 함께 사라지고 사자 엠블럼 위에 '508' 모델명만 배치했다. 

지붕라인은 기존보다 한결 날렵하다. 일찌감치 낮은 곡선을 그리며 떨어져 내린다. 뒷좌석 머리 공간을 어떻게 확보했는지가 궁금해지는 대목. 측면에는 날렵한 화살촉 모양 주름을 집어넣어 역동적인 이미지를 부여한다. 

뒷모습은 SUV 3008과 5008의 흔적을 엿볼 수 있다. 좌우 리어램프를 검은 패널로 연결한 것이 특징. 입체적인 그래픽의 리어램프 디자인 역시 돋보인다. 

alt
508 GT 라인(위)과 508 GT(아래)
alt
기존 508

이런 변화의 모습은 실내로 이어진다. 계기반은 푸조에서 자랑하는 아이콕핏(i-Cockpit)이 적용됐다. 화려한 그래픽으로 수 놓은 디스플레이 화면은 사용자 입맛에 따라 변경이 가능하다. 나이트 뷰 기능으로 깜깜한 밤에도 보이지 않는 물체를 감지해 보여주기도 한다.

중앙에는 12.3인치 터치스크린이 적용됐다. 일렬로 늘어선 조작 버튼들도 매력적이다. 이 밖에도 세련된 나무장식과 광이나는 장식재가 조화를 이루며, 가죽, 크롬 등 내장재도 고급스럽게 꾸몄다. 상위 모델은 프랑스 오디오 브랜드 '포칼(FOCAL)' 스피커로 풍부한 사운드를 접할 수 있다.

alt
프레임 리스 도어가 적용됐다

보닛 아래에는 1.6리터 가솔린 엔진 또는 1.5리터, 2리터 디젤 엔진 중 하나를 얹는다. 여기에 8단 자동변속기가 함께 어우러진다. 아쉽지만 상세한 정보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하고 날렵한 신형 푸조 508이 어떤 제원표를 들고 올지 3월이 기다려진다.

이미지:푸조

박지민 john_park@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