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모터스포츠 레이스에서 가장 핫한 경기를 꼽으라면 단연 'TCR(투어링 카 레이스)'이다. 저렴한 비용, 특정팀 독주를 막는 독특한 규정 덕분에 세계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경기다. 

그간 TCR이 다른 나라에서 인기를 끌 동안 우리나라 개최 소식은 없었다. 모터스포츠계가 간절히 도약을 바라는 시점에 'TCR의 코리아' 투어링카 챔피언십(이하 ‘TCR 코리아’)일정이 확정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TCR을 즐길 수 있게 됐다. 

TCR 코리아는 TCR 아시아와 통합전으로 펼쳐지는 8월 25일 개막 경기를 시작으로 2018년 총 3번의 대회가 열린다. 

8월 25일, 26일 양일 간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9월 15, 16일 인제 스피디움, 11월 3일과 4일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경기가 열리며 각 대회에서 2번씩의 예선과 결승이 펼쳐질 예정이다. 대회 우승자에게 2018년 TCR 국제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된다.

이번 시즌은 TCR 코리아와 TCR 아시아의 참가 팀들이 통합전으로 열리는 개막전을 비롯해 TCR 두 시리즈를 병행할 수 있게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동일 규정과 머신으로 운영되는 TCR 시리즈의 특성상, 참가자들은 TCR 아시아와 TCR 코리아에 모두 참가할 수 있게 된다. 덕분에 더 많은 팀들이 대회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TCR 코리아 운영진에 따르면 2018의 개최가 확정된 이후 지금까지 국내외 10여 개 팀이 참가 의사를 타진하고 있으며 TCR 차량 20대의 엔트리를 예상하고 있다.

대회 운영은 '코리아모터스포트브릿지(Korea Motorsport Bridge, 이하 KMB)'가 맡는다. KMB 전홍식 대표는 “개인과 팀의 순위, 기록 경쟁을 넘어 국가와 브랜드의 자존심을 걸고 레이스를 펼치는 TCR 코리아가 소수의 전유물이었던 한국 모터스포츠의 새로운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 ”라고 포부를 밝혔다.

TCR은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레이스를 지향하며 2015년 새롭게 등장한 국제모터스포츠 대회이다. 출전하는 레이스 카의 차량 가격 제한과 BOP(balance of performance)를 통해 치열한 경쟁을 유도하고 있다. 제한된 조건 속에서 드라이버의 기술과 팀 구성원의 호흡을 통해 기록을 경신하는 모터스포츠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또한, 2017년 10월 중국 저장성에서 열린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에서 데뷔와 함께 우승을 차지한 현대 i30N TCR를 비롯하여 아우디 RS3 LMS TCR, 폭스바겐 골프 GTI, 혼다 시빅 TCR 등 각 메이커를 대표하는 양산차들의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다. 

전 세계에서 열리는 TCR은 FIA(국제 자동차 연맹)가 인증한 동일한 규정으로 운영된다. TCR 코리아 레이스에서 좋은 성적을 얻은 선수들은 TCR 인터내셔널 등 국제 무대에 오를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자세한 소식은 2월초 개설되는 TCR 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www.tcr-korea.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alt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