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NEXO)'

[카랩=황창식] 현대차가 5일 열린 ‘넥쏘 미디어 익스피리언스 데이(NEXO Media Experience Day)’에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NEXO)'의 1회 충전 항속거리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1회 충전 주행거리는 무려 609km로, 기존 목표였던 580km를 상회한다. 현대차에서 밝힌 넥쏘 복합연비는 96.2km/kg다. 여기에 연료탱크 용량 6.33kg을 곱하면, 609km가 나온다. 이론적 수치이긴 하지만 415km를 달리는 투싼 수소전기차보다 약 40% 정도 향상됐다.

alt
넥쏘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609km! 기존 목표였던 580km를 능가하는 수치다

현대차는 항속거리를 향상을 위해 고효율 차세대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을 개발했다. 수소탱크의 수소 저장밀도와 저장용량을 증대시켜 기존보다 더 많은 수소를 저장할 수 있다. 충전시간도 5분 이내로, 일반 전기차에 비해 획기적으로 짧다.

현대차와 함께 '수소 위원회(Hydrogen Council)' 공동 회장사를 맡고 있는 에어 리퀴드(Air Liquide) 부사장 '피에르-에틴 프랑크(Pierre-Etienne Franc)'는 축사를 통해 “수소는 청정에너지 세계로의 전환을 촉진하는 궁극적인 매개체”라며, “현대차가 넥쏘를 통해 보여준 성취는 수소사회를 앞당기는 대단한 성과”라고 말했다.

넥쏘가 단순히 수소를 연료로 사용해 주목을 받는 건 아니다. 넥쏘에는 4단계 자율주행기술이 탑재돼 있으며, 고속도로뿐만 아니라 자동차 전용도로, 일반도로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운전자가 없는 상태에서도 주차와 출차를 자동으로 수행하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기능까지 담겨있다.

현대차는 지난 4일, 서울 만남의 광장에서 대관령 요금소까지 약 190km 구간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alt
서울 만남의 광장에서 대관령 요금소까지 약 190km 구간 자율주행에 성공했다

넥쏘의 등장과 함께 수소전기차 충전 여건도 차츰 개선된다. 현대차는 5일부터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에 수소전기차 충전소를 새롭게 운영하고, 전국적으로 충전소 인프라를 갖춰나갈 계획이다. 자체적으로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 일부도 향후 민간에 개방할 예정이다.

이미지 : 현대자동차

황창식 inthecar-hwang@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

alt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