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기아’의 선두에 섰던 K5가 2018년형으로 돌아왔다. 기존 보다 더 고급스럽고 세련된 얼굴이 특징. 

기아차는 25일(목)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 위치한 BEAT 360에서 ‘더 뉴(The New) K5’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기아차는 기존에 두 종류(MX, SX)로 운영했던 디자인을 한가지로 통일했다. 두가지 얼굴 전략을 완전히 버린 셈. 

라디에이터는 K7처럼 음각 타입으로 바뀌면서 고급스러워졌다. 범퍼 역시 완전히 새로워졌다. 양쪽 끝에 ’ㄱ’자 모양 공기흡입구가 새로 자리잡으면서 가로형 LED 안개등이 배치됐다. LED 헤드램프 역시 기존보다 더 또렷해졌다. 

뒷모습은 새로운 패턴의 LED 리어콤비램프가 가장 먼저 눈에 띈다. 머플러는 범퍼양쪽에 나란히 둥지를 틀면서 좀 더 이미지를 업그레이드 했다. 다만, 디젤 모델의 머플러는 오른쪽에만 있다. 새로 디자인된 5스포크 휠도 주목할 부분.

2018년 K5는 국산 중형 세단으로는 처음으로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Highway Driving Assist)'와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했다.

고속도로 주행보조는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Advanced Smart Cruise Control)'과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내비게이션 정보를 통합한 것으로 보다 안전한 주행을 가능하게 하며 운전자 피로를 줄여준다.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은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로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 및 정확도를 높인다. 

또한, 운전자 주행 특성에 따라 주행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을 탑재했다. 운전석/동승석 어드밴스드 에어백,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DRM, Driving Rear view Monitoring) 등이 추가 적용됐다.

실내에는 미국 오디오 브랜드 ‘크렐(KRELL)’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장착, 10개의 스피커와 1개의 외장앰프를 갖췄다.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UVO(유보) 3.0’의 무료 이용 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대폭 늘렸다. 

실내 곳곳에는 취향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 연출이 가능한 무드조명을 적용했고,  시동 버튼, 스티어링 휠, 클러스터 등에는 크롬 적용비율을 높였다. 

2018년형 K5는 가솔린 2.0, 가솔린 1.6 터보, 디젤 1.7, LPI 2.0 등 4개  엔진으로 구성됐다.

판매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럭셔리 2,270만원, 프레스티지 2,530만원, 노블레스 2,735만원, 인텔리전트 2,985만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이 프레스티지 2,535만원, 노블레스 2,695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085만원 ▲디젤 1.7 모델이 프레스티지 2,595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150만원이다.

LPI 2.0 렌터카 모델은 럭셔리 A/T 1,915만원, 프레스티지 2,225만원, 노블레스 2,43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650만원 ▲LPI 2.0 택시 모델은 1,845만원, 럭셔리 2,080만원, 프레스티지 2,290만원이다.

한편 기아차는 2월 13일부터 20일까지 설 연휴 기간에 ‘설연휴 시승단’을 운영해 귀향 고객에게 ‘더 뉴 K5’의 시승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며 시승을 원하는 고객은 1월 31일까지 기아차 홈페이지(http://www.kia.com/)에서 응모하면 된다.

또한 과거 K 시리즈(K3, K5, K7, K9)를 구매한 이력이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더 뉴 K5’ 구매 시 누적 구매 횟수에 따라 현금 혜택을 제공하는 ‘K 로열티 구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