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가 2018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를 앞두고 ‘니로 EV’ 컨셉트카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어둠 속에서 은은하게 빛을 발하는 니로 EV 컨셉트카는 기존 니로를 기본으로 했지만 한결 미래적인 느낌을 뿜어낸다. 이대로만 나온다면 기존 니로 차주들 배가 아플 지경.

티저 이미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가장 큰 차이는 램프다. 헤드램프 깊숙한 곳과 호랑이코 그릴은 평창 밤하늘의 별처럼 반짝이고, 뒷면 리어램프 사이에도 은은하게 붉은빛이 돈다. 이 부분이 다양한 패턴으로 변하며 기아차가 말한 ‘모션 그래픽(Motion Graphic)’ 기술을 구현할 것으로 짐작된다.

헤드램프와 리어램프, 앞뒤 범퍼에는 선으로 빛을 밝혀 전기차 느낌을 살렸다. 범퍼 형상을 비롯해 세세한 부분의 변화도 짐작되지만 아직 티저만으론 정확히 알 수 없다.

기아차는 이 밖에도 니로 EV 컨셉트카를 통해 지금껏 보지 못한 실내 인터페이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이는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세계 최초 차량용 5G 접속기술을 포함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터리 용량과 모터 출력, 주행가능거리 등에 관한 정보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현재 니로는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두 가지 모델을 판매 중이다. 한편, 니로와 배다른 형제 현대 아이오닉은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비롯해 EV까지 세 가지가 팔린다. 니로 EV 컨셉트카가 양산되면 니로도 마지막 단추까지 채우는 셈.

이미지: 기아차

이광환 carguy@carlab.co.kr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