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살린 S1

쉘비와 더불어 포드 튜너로 유명한 살린(Saleen)이 직접 제작한 신차와 함께 LA오토쇼를 찾았다. 이번에 살린이 공개한 차는 'S1'이라는 이름으로 중국 회사로부터 자금 투자를 받아 만든 '비교적' 저렴한(?) 슈퍼카다.

살린은 2000년대 초 자체 제작한 'S7'으로 당시 우리돈 약 7억 원에 달하는 슈퍼카를 만든 적이 있다. 이후 7대 한정으로 7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을 얹어 최고출력 1,000마력을 발휘하는 'S7 LM' 모델도 공개한 바 있다.

alt
살린 S7 LM

alt
살린 S1(좌) 살린 S7(우)

그에 비하면 S1은 가격과 엔진 크기를 확 줄였다. 전반적으로 좀 더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바뀐 것이 특징. '씩' 웃고 있는 듯한 상어 같은 앞 모습과 LED 헤드램프가 인상적으로 다가온다. 곳곳에는 패널이 여러겹으로 놓인 살린 특유의 디자인 코드를 잊지 않았다.

옆유리창은 얼굴만 간신히 내밀 수 있을 정도로 작다. 표창처럼 생긴 독특한 휠에 눈이 간다. 부드러운 루프라인을 따라 뒤로 돌아 가면 커다란 리어 스포일러가 반겨준다. 한 줄로 쭉 이어진 리어 램프도 멋스럽다.

과연 외모처럼 성능도 따라줄까? S1은 미드십 슈퍼카로 2.5리터 엔진을 얹었다. 7리터급 거대한 엔진을 얹었던 과거에 비하면 한없이 작아 보이는 엔진이지만 무시할 성능은 아니다.

터보차저가 장착된 이 엔진은 최고출력 450마력, 최대토크 48.4kg.m를 발휘하며, 카본으로 만든 가벼운 차체(1,255kg)를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3.5초 만에 도달 시킨다. 작은 심장을 가졌지만 제 몫을 하기에는 충분해 보인다.

S1은 우리 돈 약 1억 900만 원이면 살 수 있다. 미국과 중국에서 각각 생산할 예정인 S1은 현재 보증금 109만 원으로 예약 주문도 가능하다. 

이미지:살린

박지민 john_park@carlab.co.kr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