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만에 가솔린 SUV 누적 판매량 앞지른 'QM6 가솔린'
 
르노삼성 QM6 가솔린 모델(QM6 GDe)이 벌써 계약 1천대를 돌파했다. 약 2주 만에(정확히는 13일) 국내 중형 가솔린 SUV 누적 판매를 앞지르는 기염을 토했다. 

alt
  
지난 9월 1일 출시된 QM6 GDe는 19일까지 영업일 기준 13일 만에 누적 계약 대수 1,020대를 달성했다. 이는 국내 기존 중형 가솔린 SUV의 올해 전체 판매량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판매된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수는 총 618대에 불과하다.
 
르노삼성 QM6는 2리터 자연흡기 GDI 엔진을 얹고, 일본 자트코의 최신 무단 변속기(CVT)를 조합했다. 차음 기능이 있는 앞유리와 곳곳에 보강한 흡,차음재 덕분에 도심 운행에 딱 맞는 부드럽고 정숙한 주행 감각이 돋보인다. 

복합연비는 11.7km/l. 중형 가장 SUV중에서는 가장 연비가 높고, 국산 가솔린 SUV 중에서는 3위(차종별)다. 비록 최고출력이 144마력으로 다소 부족한 감이 없지 않지만, 차체 무게가 1.5톤을 살짝 넘는 비교적 가벼운 수준이기 때문에 일상적인 도심주행에서는 큰 무리 없이 운행 가능하다. 

르노삼성은 QM6 GDe의 인기 비결에 대해 "경쟁력을 갖춘 경제성과 정숙성"을 내세웠다. "QM6 GDe는 같은 사양의 디젤 모델과 비교해 290만원 저렴하다"며, "기존 준중형 SUV와도 직접 경쟁이 가능한 가격으로, 중형 SUV의 공간 활용성을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누릴 수 있다"고 밝혔다. 

alt
    
QM6 GDe 모델의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SE 트림 2480만원 ▲LE 트림 2640만원 ▲RE 트림 2850만원이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