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에 당첨되기란 꿈 같은 일입니다. 그 확률이 벼락맞을 확률보다 낮다는 걸 잘 알고있지만, 우리는 매주 자연스럽게 로또를 사고, 잠자리에 누워 당첨되면 뭘 할지를 상상합니다. 씨~익 의미없는 미소를 지으면서 말이죠.

우리나라에 로또가 있다면, 미국에는 ‘파워볼(Power Ball)’이 있습니다. 숫자를 조합하는 방식은 유사하지만, 당첨금은 우리나라 로또에 비할 수 없을만큼 어마어마 하죠.

alt
파워볼 추첨 방송 화면 (이미지 : heavy.com)

지난 24일(현지시각) 미국에 거주하는 메이비스 웨인치크(Mavis Wanczyk)는 7억 5,870만 달러(약 8,500억 원)에 당첨됐습니다. 미국 복권 1인 당첨금으로는 역대 최고액이죠. 그간 당첨자가 없어 20회 이상 이월된 당첨금인데요, 말 그대로 잭팟이 터진 셈 입니다.

8,500억 원은 정말 큰 금액입니다. 연봉 1억 원을 받는 사람이 고스란히 8,500년을 모아야 손에 쥘 수 있는 금액이자, 우리나라 웬만한 소도시 지방자치단체의 1년 예산에 버금갑니다.

alt
8,500억 원 당첨의 주인공, 메이비스 웨인치크 (이미지 : 유튜브)

저 돈으로 자동차를 산다면, 어떤 모델을 몇 대나 살 수 있을까요? ‘차덕’이라면 한 번쯤은 해볼 법한 상상입니다. 어차피 재미 삼아 해보는 상상이니 세금을 떼지 않은 당첨금 전액으로 계산기를 두드려 봅시다.

일단 국산 승용차 중에 제일 비싼 차! 제네시스 ‘EQ900’을 사보죠. 원활한 계산을 위해 이 차 가격을 1억원이라고 가정하면, 약 8,500대 살 수 있습니다.

alt
제네시스 EQ900 (수출명 : G90)

8500대? 올 들어 7월까지 팔린 EQ900은 7,741대입니다. 돌려 말하면 현대차가 7개월 동안 판 이 차를 한방에 결재할 수 있는 금액이라는 뜻이죠.

저 돈을 가지고 EQ900을 8,500대 사기엔 살짝 억울합니다. 이번엔 명실상부 세계 제일 '고급차'의 대명사 롤스로이스 ‘팬텀(Phantom)’을 사봅시다.

alt
롤스로이스 '팬텀'

롤스로이스 팬텀은 거의 대부분 주문 제작으로 만들어지다 보니 명시된 가격은 없습니다. 대중에 알려진 가격은 무려 7억원!. 아…계산이 제 암산 능력을 넘어섰습니다. 계산기를 두들겨 보니, 저 돈이면 차고에 팬텀 약 1,200대를 채울 수 있군요.

너무 비싼 차들만 가져왔나요? 당첨된 여성이 값 싼 차를 살리도 만무하지만, 재미 삼아 한번 사보죠. 무슨 차를 사볼까요? 이번엔 국내에서 가장 몸값이 낮은 기아 '모닝'이 좋겠습니다.

alt
기아 '모닝'

모닝 '깡통' 가격은 약 950만 원입니다. 또 계산기를 두드려야겠습니다. 모닝은 약 9만 대를 살 수 있습니다. 올해 열렸던 서울모터쇼 주말 하루 평균 입장객이 9만 명입니다. 입장하시는 분들께 기념품으로 한 대씩 드려도 될 정도죠?

우리의 이런 상상과는 상관없이, 정작 8,500억 원에 당첨된 여성은 그냥 쉬고 싶다고 합니다. 복권 당첨이 영원한 행복을 보장하리라는 법은 없습니다. 부디 저분이 당첨금을 현명하게 쓰시길 바랍니다. 아! 저는 제 월급이나 쪼개고 쪼개 써야겠습니다.

이미지 :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롤스로이스, NBC, 유튜브, Heavy

황창식 inthecar-hwang@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