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천만번째 BMW 5시리즈

BMW 5시리즈가 천만대나 생산됐다. 중형 고급차 생산대수가 벌써 8자리수를 찍다니 실로 역사적인 일이다. 

와와, 대단해! 하고 끝나지 않는다. BMW는 여기에 한술 더 뜬다. BMW코리아는 오는 28일 서울옥션을 통해 독일 딩골핑 공장에서 1천만번째로 생산된 뉴 5시리즈 딩골핑 에디션을 판매한다. 국내 수입차 업계에서 한정판 모델을 경매로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lt
5시리즈 출시행사 당시

뉴 5시리즈 딩골핑 에디션은 독일 바이에른주에 위치한 딩골핑 공장의 50주년 기념식에서 발표한 1천만번째 생산 차로, 지난 1월 우리나라에 배정됐다. BMW가 이 특별한 차를 우리나라에 배정한 것은 한국이 5시리즈를 기준으로 글로벌 5위권 안에 드는 중요한 시장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5시리즈는 2004년 수입차 최초로 단일차종 기준 누적 판매량 1만대를 돌파했으며, 1995년부터 지금까지 국내에서 12만 7,203대 판매됐다. 특히, 520d는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며 작년 한해 7,910대가 판매되며 수입차 판매 1위에 올랐다.

alt'

경매에 출품된 뉴 5시리즈 딩골핑 에디션은 520d다. 전 세계 오직 한 대뿐인 특별 에디션인 만큼 판넬 커버, 센터콘솔 등에 유일한 모델임을 증명하는 에디션 배지를 새겼다. 사진으로만 봐도 왠지 모를 포스가 느껴진다. 

또한, BSI(BMW Service Inclusive)를 기존보다 확대해 차량 구입일로부터 8년 또는 주행거리 16만 km까지 주요 소모품의 교환이나 차량 정기 점검 서비스를 무상 제공하며, 낙찰자에게는 독일 뮌헨에 위치한 BMW 벨트, 박물관, 딩골핑 공장을 투어할 수 있는 1천만 원 상당의 2인 여행 패키지도 제공한다.

아울러, 이번 옥션에는 BMW의 최상위 플래그쉽 모델인 뉴 M760Li xDrive도 함께 출품된다. 이는 국내에 단 2대뿐인 한정판 모델로, 컬러는 프로즌 다크 브라운이며, 사양은 국내 판매되는 모델과 동일하다. 

뉴 M760Li xDrive는 V형 12기통 엔진으로 최고출력 609마력, 최대토크 81.6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단 3.7초만에 도달한다.

뉴 5시리즈 딩골핑 에디션의 경매 시작가는 6,100만 원이며, M760Li xDrive 프로즌 다크 브라운 컬러 모델은 1억 9,500만 원이다. 경매 참여는 BMW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당첨자에 한해 입장할 수 있다.

경매에 앞서 두 모델은 오는 21일부터 경매가 시작되는 28일까지 일주일간 평창동 서울옥션 건물에 전시될 예정이며, 관람을 원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방문해 살펴볼 수 있다.

한편, 올해로 50주년을 맞은 BMW 딩골핑 공장은 BMW 그룹 내 가장 큰 생산공장으로 1973년 가동을 시작한 이래 6시리즈, 8시리즈, 3시리즈를 거쳐 현재는 3시리즈 그란 투리스모, 4시리즈 그란 쿠페, 5시리즈 세단과 투어링, 그란 투리스모, 6시리즈 쿠페와 컨버터블, 그란 쿠페, 7시리즈, M5, M6 쿠페, 컨버터블, 그란 쿠페 등을 생산하고 있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