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가 준비중인 소형 SUV 스토닉의 이미지가 유출됐다. 

스토닉은 오는 7월 공개될 예정이었으나 스페인의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데이토(autodato.com)가 이미지를 입수해 먼저 보도했다. 

이미지 속 스토닉은 며칠 전 공개됐던 동급 모델 현대 코나와는 디자인 언어가 완전히 다르다. 코나가 새로운 디자인 특징들로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면 스토닉은 직선을 위주로 한 정돈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차체와 다른 색상으로 칠해진 A필러(앞유리 양쪽 기둥)와 지붕, 사이드미러가 눈에 띈다. 호랑이코 그릴은 여전히 얼굴 중심에 자리 잡았다. 

실내는 플로팅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단순하게 정리된 디자인이다. 코나에서처럼 실내에도 포인트 색상이 사용됐으며, 지붕 색깔과 깔맞춤했다. 투톤 컬러는 출시 초기 랩핑방식이 될 가능성이 높다.

사진 속 모델은 수동변속기를 장착했다. 버튼식 시동장치,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 포인트 색상, D컷 스티어링 휠이 장착된 것으로 볼 때, 나름 상위 등급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코나에 장착된 헤드업디스플레이는 보이지 않는다. 현대 코나보다 다소 저렴한 가격으로 나오기 때문에 헤드업디스플레이는 장착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 스토닉은 쌍용 티볼리, 르노삼성 QM3, 쉐보레 트랙스가 있는 B세그먼트 SUV 시장을 노리고 개발됐다. 현대 코나와 함께 등장하지만 코나와 플랫폼을 공유하지는 않는다. 

alt
카랩 카메라에 포착된 기아 스토닉

정식 공개는 오는7월로 예정돼 있다.

이미지:autodato.com, 카랩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