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I(Pre-Delivery Inspection) 센터’

아는 사람은 알고, 모르는 사람은 살면서 처음 들어보는 단어일지도 모르겠다. ‘PDI 센터’는 우리말로 ‘출고 전 차량 점검 센터’라고 한다.

해외에서 생산해 수입된 자동차를 소비자들에게 인도되기 전, 최종 정밀 점검을 하고 필요시 보완, 보관하는 아주 중요한 시설이다. 보통 네비게이션 매립 등, 수입차의 일부 국내화 작업이 PDI 센터에서 이뤄진다. 

alt
출고 대기중인 트럭

‘만트럭버스코리아’(MAN Truck & Bus Korea)가 9일 공개한 PDI센터도 그 중 하나다. 이번에 공개한 곳은 기존 충남 센터보다 6배나 크게 지은 곳이다.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에 위치 한 이 센터는 총면적 8,763평(28,969㎡) 이며, 이달 중 본격 운영을 앞두고 있다. 투자금액만 1천만 달러(우리 돈 약 112억 4,000만 원)에 이른다.

센터는 최종 차량 조립 및 검수가 이뤄지는 PDI 및 어셈블리(Assembly) 센터 2개 동을 비롯해, 사무실 겸 부품 창고, MAN 트레이닝(Training)센터, 완성차 보관 창고, 딜리버리(Delivery) 센터 등 총 5개 건물로 구성된다. 

alt
PDI 및 어셈블리동
alt
커스터머(Customer) 센터
alt
트레이닝(Training) 센터

고객과 전문인력을 위한 트레이닝 센터도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전문가들이 영업 및 서비스 테크니션을 대상으로 체계적인 정비 기술 교육 프로그램과 매뉴얼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규 고객에 대해서는 차량 기능 및 작동 방법에 대한 교육도 실시한다.

막스 버거(Max Burger)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은 “대규모 물류거점 신설, 버스를 포함한 제품 라인업 강화 등 지속적이고 가시적인 투자를 통해 한국 시장에 보다 확고한 자리매김을 하고자 한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만트럭버스 코리아는 국내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만트럭버스코리아 PDI 센터는 지난해 5월 개소한 용인 본사 및 직영 정비 사업소 설립에 이은 두 번째 대규모 투자 건으로 주목 받았으며, 천연가스 저상버스 및 최신 '유로 6C' 신제품도 잇따라 공개하고 있다.

이미지 : 현장촬영, 만트럭버스 코리아

황창식 inthecar-hwang@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