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출시 때마다 등장하는 1호차의 주인공. 이들을 살펴보면 자동차 회사가 그 차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짐작할 수 있다. 그렇다면, 기아차의 첫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1호차는 누가 받았을까? 

그 주인공은 바로 모터스포츠 관련 회사를 운영하며 실제 카레이서로 활동 중인 최정원(30)씨다. 최씨는 현재 자동차 관련 행사 진행 및 레이싱카 제작을 담당하는 ‘KMSA 모터스포츠’의 대표이면서 실제 카레이서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2016’에서 우승한 실력자다.

기아차는 "고성능차에 대한 이해가 깊고 드라이빙 성능을 중시하는 최씨가 ‘스팅어’가 추구하는 이미지와 잘 어울린다고 판단해 1호차 주인공으로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씨가 선택한 모델은 스팅어 최상위 트림인 ‘3.3 터보 GT’ 모델이며, 기아차는 최씨에게 200만 원 상당의 주유상품권을 함께 증정했다.

최정원씨는 “업무 특성 상 고성능차를 많이 다루는데, 스팅어의 성능과 가격에 매료되어 기존에 소유하고 있던 BMW M3를 처분하고 구매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고성능차임에도 불구하고 거주공간이 충분해 패밀리카로 사용 가능한 점도 매우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이날 1호차 전달식은 지난 29일(월) 오후 기아차 테헤란로지점(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김창식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 등 회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아 스팅어의 자세한 소식은 아래 기사를 통해 확인하자!

<이날을 기다렸다! 기아 '스팅어' 공식 출시>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