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가 17일 편의사양을 강화한 ‘2017 EQ900’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편의사양을 강화하고, 상위 등급 고급 사양을 하위 등급에도 확대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전 트림에 전동식 뒷면 유리 커튼, 전동식 트렁크, 고성능 에어컨 필터, 세이프티 언락 등 사양을 기본 적용하고, 운전석 통풍시트 성능을 개선했다. 또한 글로브 박스 내 CD플레이어를 장착해 운전자 편의성을 제고했다.

5.0 모델에만 적용되던 프라임 나파 가죽과 리얼 메탈 내장재를 3.8 모델과 3.3 터보 모델 프레스티지 트림까지 확대 적용하고, 엔진 커버 및 제네시스 로고가 박힌 아날로그시계도 전 등급에 기본 적용했다.

또 2017 EQ900 출시를 기념해 5월까지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하만카돈' 블루투스 스피커와 음악 CD(소프라노 조수미/클래식 음악 그룹 디토)를 선착순으로 제공한다. 다만 이 차 구매 층이 주로 고소득층인 것을 고려하면 이 작은 마케팅이 실효를 거둘지는 의문이다.

제네시스는 EQ900 구매 고객을 위해 차량 인도시 전문 딜리버리 기사와 전담 카마스터가 차량을 인도하는 '아너스 G 딜리버리', 출고 후 3달 이내 전담 카 마스터와 엔지니어가 고객을 방문해 차량 점검을 해주는 '고객 만족 점검', EQ900 고객 전용 상담 센터 ‘아너스 G 컨시어지’운영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격은 일부 사양이 추가되면서 3.8과 3.3 터보 모델은 200만원, 5.0 모델은 100만원 인상됐다. 3.8 모델 7,500만원~1억 900만원, 3.3 터보 모델 7,900만원~1억 1,300만원, 5.0모델 1억 1,800만원, 5.0 리무진 1억 5,400만원이다.

이미지 : 현대자동차

황창식 carlabmedia@carlab.co.kr

카카오 플러스 친구 맺자!